일본이 한국 소녀와 여성을 강제 노동에 동원한 것을 보여주는 기록들을 공개한다.

일본이

일본이 광복 75주년을 맞아 국립중앙문서관과 국립중앙도서관,

동북아역사재단이 여성과 아동의 노동 징용 문제가 잘 알려지지 않은 식민지 점령 관련 기록을 공개했다.

허니빗 투자사이트

기록관에는 이들의 징집을 지원하기 위해 발간된 신문기사 등 문서도 들어 있었다.

8월 13일 국가기록원이 공개한 문서에는 초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의 연령대의 학생들이 한국에서 어떻게 힘든 노동을 위해 징집되었는지를 보여주는 학교 등록부와 여성들이 어떻게 유사한 목적으로 징집되었는지 보여주는 간호사들의 목록이 포함되어 있다.

일본이 중학교 등록부에는 강제 징용된 학생들의 명단이 포함되어 있다.

졸업 후, 그들의 이름은 최전방에 파견된 군대의 군인과 민간인 노동자 명단에도 나타났다.

그는 “일본 식민지 정부가 학생들을 군과 민간 인력의 원천으로 어떻게 간주했는지를 보여주는 구체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국가기록원은 “학생과 간호사의 동원에 대한 연구가 진행됐지만 실제 이름과 동원내역을 포함한 그런 명단이 공개된 적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이 기록들은 국립 도서관에서 예약하여 열람할 수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은 전시회에 여성과 어린이를 동원한 것과 관련된 문서를 신중히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도서관은 조선총독부 도서관에서 소장한 30만 권의 책과 신문, 잡지를 소장하고 있다.

공개된 문서에는 일제가 ‘산업용 전사’라는 완곡한 이름으로 조선인 어린이들을 징집했고, 광산과 공장에서 일하도록 강요받는 중학생들에 대한 신문 보도도 있었다.

여성에 대해서는 일본 제국이 침략전쟁의 최전선에 간호사를 파견하여 선전적인 용어로 “흰 옷을 입은 천사”라고 표현했다는 기록이 있다.
일제는 그 일환으로 서울(당시 경성)과 함경북도 청진시에 있는 병원에 간호 프로그램을 설치했다.
일본인들은 매일신보 등을 이용해 간호사로 동원된 여성들에게 일본군 가미카즈와 같은 태도를 갖도록 했다.

이 사업은 지난해부터 관련 기관들이 적극 협력해 왔다.
그들이 공개한 서류는 프로젝트의 첫 단계일 뿐이다.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앞으로도 학계와의 협력을 통해 강제동원 연구의 토대를 넓히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들 기관이 “이전까지 별도로 보관해 온 식민지 시절 강제동원 기록 등을 분석하기 위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등 연구와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된 상황으로 위안부 기록에 대한 온라인 자료로 4월에 14은 위안부 기념일이 발사되었다.

국제뉴스

압축 814명는 다양한 국가에 열려 왔다 위안부 여성들에 대한 체계적으로 보관 및 정리한다 기록 웹 사이트이다.

8월 14일 공식적으로 기념일로 2018년 한국 정부에 의해 표시 지정되었다 1991년을 김 씨 Hak-sun 처음 위안부 설정으로 그녀의 경험에 대해 증언하는 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