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호텔에서, 그것은 방호복에 온다

베이징 올림픽 의 폐회로 ‘거품’ 안에서 방호복을 입고 일하는 중국인들이 주저하지 않고 사진을 찍고 있다

올림픽

베이징 올림픽의 폐쇄 루프 “거품” 안에서 방호복을 입고 일하는 중국인들이 주저하지 않고 사진을 찍고 있습니다. 

실제로 코로나19를 통제하는 국가적 사명을 수행하는 데 자부심을 느끼며 환영하는 듯 하다.

AP 통신의 사진작가 Jae C. Hong은 외부 손님을 위한 베이징 최고의 목적지 중 하나인 베이징의 샹그릴라 호텔 주변에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올림픽 관계자 및 기자가 이용할 수 있는 올림픽 거품 안에 있는 호텔입니다.

누구나 다가가기 쉬운 것 같다. 베이징의 명물 오리구이를 저녁식사로 즐기는 외부인에게는 어울리지 않는 장면이다.

웨이터와 웨이트리스는 파란색 핀스트라이프 트리밍이 있는 푹신한 흰색 정장을 입고 머리부터 발끝까지 달라붙는 플라스틱 장갑으로 손을 덮고 앙상블 내부에 신발을 쌌으며 플라스틱 안면 보호대 뒤에 마스크를 착용했습니다.

커피 한 잔, 와인 한 잔과 같은 일상의 즐거움이 재난 영화 세트장에 온 것 같은 서버가 도착하면 이국적으로 변합니다.

안전과 위생에 대한 산업적인 초점은 거대한 샹들리에와 푹신한 소파와 라운지 의자 위에 매달려 있는 중국 예술품 전시가 있는 호텔의 화려함과 현저하게 대조됩니다.

분명히 슈트를 입는 데 몇 분 밖에 걸리지 않으며 착용자 중 누구도 안전 장비에서 조금이라도 불편해하는 것 같지 않습니다. 

몇몇 스태프들은 기자들에게 말을 하면 안 된다며 말을 잘 지켰다.

그러나 그들 모두가 다가가면 쿵쾅쿵쾅 신호를 보냈고, 한 명은 양복을 입는 데 시간이 얼마나 걸리느냐는 질문에 다섯 손가락을 깜박였다.

방호복을 입은 여성이 대형 텔레비전 화면에서 컬링을 지켜보고 있으며 규칙을 이해하느냐는 질문에 “아니오”라고 말했습니다.

왜 보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중국이 놀고 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은꼴

로이터 통신의 3일 보도에 따르면 설상 종목 경기가 열리는 중국 허베이성 장자커우의 스키 리조트에서는 의료인들이 착용하는 전신 방호복과 페이스 실드, 마스크 등을 착용한 바텐더가 음료와 음식을 접대하고 있다.

호텔 객실에서 주문한 룸서비스 음식을 전달하는 호텔 직원 역시 전신 개인보호장비(PPE)를 착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리조트 내 음식점과 바를 찾는 손님 대부분은 올림픽 관계자 또는 언론인이다. 로이터 통신은 “올림픽 관계자들을 위한 행사장과 호텔 복도, 로비에는 지속적으로 소독제가 뿌려지고 있어 특유의 냄새가 난다.

개인보호장비를 착용한 직원뿐만 아니라 로봇이 돌아다니면서 소독제를 공중에 살포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