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왜곡·내로남불 상징 정연주, 취임 일성이 언론 겁주기



정연주 전 KBS 사장이 그제 5기 방송통신심의위원장에 취임했다. 위원들의 호선(互選)이란 형식을 거쳤지만, 청와대의 내리꽂기다. 친정부 성향이 뚜렷하고 언론관도 편협해 정치적 …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볼 수 있는곳 ◀ Clcik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