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운전’ 아워홈 부회장, 여동생들 공격에 결국 밀려났다



보복 운전을 한 혐의로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구본성 아워홈 부회장이 이사회에서 세 여동생의 공격을 받고 대표이사직에서 해임됐다. 신임 대표이사에는 막내 여동생인 구지은 전 …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이제 바로 볼 수 있다 ◀ Clcik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