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주의에 대한 트럼프의 공격의 결과로, 선거 관계자들은 미국 선거의 미래에 대해 우려한다.

민주주의에 트럼프의 공격이 시작?

민주주의에 트럼프가왜?

지난해 리사 딜리가 이끄는 선거사무소가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으로부터 공격을 받았을 때는
선거일을 한 달 이상 앞둔 시점이었다.

필라델피아의 3명으로 구성된 선거 위원회의 의장이자 민주당원인 딜리는 트럼프가 첫 2020년 대통령
토론에서 여론 조사 관찰자들이 필라델피아에 있는 조기 투표 센터에서 이미 거절당했다고 거짓으로
주장한 것을 본국에서 지켜보았다.
“필라델피아에서는 나쁜 일들이 일어납니다,”라고 트럼프는 말했다.
딜리의 휴대폰은 즉시 전화와 문자 메시지로 켜졌다.
그녀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많은 가족과 친구들은 웃음이 나왔지만 웃을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며
“그것은 시작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민주주의에

필라델피아 선대위원장인 리사 딜리가 2020년 11월 4일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연설하고 있다.
선거를 전복시키려는 트럼프의 노력은 선거일 훨씬 전에 시작되었고, 공화당원들이 투표를 제한하거나 주요
전장을 포함한 12개 이상의 주에서 더 쉽게 간섭하는 법을 통과시키면서 탄력을 받았다. 가장 최근에 텍사스에서
그레그 애보트 주지사는 지난 주 올 여름 초 제안된 유사한 규제를 탈피할 것을 기대하며 주 민주당원들의 격렬한
반대에 대한 선거법안에 서명했다.

주의 입법 노력은 제한적인 투표법을 지지하기 위해 수백만 명을 모금하고, 부정선거에 대한 입증되지 않은 주장을 퍼뜨리고, 선거 결과에 대한 허위 감사를 후원하기 위해 보수 단체들이 협력하고 막후에서 추진하는 것에 힘을 받고 있다. 선거 전문가들은 이 모든 것들이 다음 번에 접전 결과를 뒤집는 것을 더 쉽게 만들 것이며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의 미래를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고 말한다.
전 뉴저지 주지사이자 미합중국민주센터의 설립자이자 공동대표인 크리스틴 토드 휘트먼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민주주의를 위해 이렇게 보잘것없는 지경에 이른 적이 없었다”며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것은 처음이기 때문에 큰 위험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